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풍요로운 삶을 창조하는 기업 SK 바이오랜드


HOME > 고객지원 > NEWS

NEWS

바이오랜드, 의료기기사업부 中 의료소재 시장 공략 준비완료

조회수 :
2551
등록일 :
2016.04.25

바이오랜드, 중국 의료소재 시장 공략 준비완료

 

  • 최근 치과용 콜라겐 멤브레인제품명중국 식약청 위생허가 획득

  • 외과용 창상피복재 제품제품명도 중국 시장 본격 공략 앞 둬

  • 독일이스라엘이란 등 신규 시장 개척하며 미국 진출도 추진

 

국내 천연 화장품 원료업계 1위 업체인 바이오랜드(대표 정찬복)가 3년 여의 준비 끝에 중국 의료소재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바이오랜드는 최근 중국식품의약품안전청(CFDA; 이하 식약청)으로부터 치과용 콜라겐 멤브레인(제품명: T-Gen)에 대한 위생허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중국 식약청 위생허가는 중국 내 의료소재 사업 추진을 위한 필수절차로, 중국 내 사업 본격화를 위한 8부능선을 넘었다는 평이다. 바이오랜드는 지난 2006년부터 콜라겐 기반 의료소재 시장에 진출해 국내에 치과용 및 외과용 콜라겐 멤브레인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수입의존도가 높았던 관련 제품의 국산화에 기여해 왔으며 이번 중국 식약청 위생허가 취득으로 해외시장 진출의 물꼬를 트게 됐다.

 

급성장 예상되는 중국 치과용 의료소재 시장 정조준

치과용 콜라겐 멤브레인은 임플란트 시술에 필수적인 의료소재로, 임플란트 시술 후 시술 부위의 안전하고 빠른 회복을 돕는 역할을 한다. 주 수요처인 임플란트 시장의 규모와 성장세에 따라 수급상황에 영향을 받는다. 중국의 임플란트 시장은 15년 말 기준 1,430억원 규모로 형성되어 있으며, 연평균 18.9%로 급성장 하고 있어 치과용 콜라겐 멤브레인 수요도 덩달아 급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바이오랜드는 향후 중국 내 임플란트 1위 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社 등 글로벌 기업과 중국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중국 치과용 의료소재 시장 점유율을 높여갈 계획이다.

 

외과용 창상피복재도 중국 식약청 위생허가 앞 둬

바이오랜드의 외과용 콜라겐 의료소재 중국 사업 준비도 조만간 결실을 볼 전망이다. 외과용 콜라겐 멤브레인 제품인 창상피복재(제품명: Colladerm)의 중국 식약청 위생허가를 진행 중인데 금년 상반기 내로 허가 취득이 완료될 예정이다. 바이오랜드는 지난 2014년 중국 의료기기 유통업체인 무석화웨이의약유한공사(无锡华卫医药有限公司; Wuxi Huawei Pharmaceutical)와 창상피복재 제품에 대한 300억원 규모의 물품 공급계약을 체결한 바 있어, 위생허가 절차가 정상적으로 마무리되는 대로 중국 외과용 창상피복재 시장을 공략하게 된다. 바이오랜드 정찬복 대표는 “중국을 콜라겐 기반 의료소재의 글로벌 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과 품질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려 관련 시장의 Global Leader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유럽, 중동, 미주 등 글로벌 치과용 의료소재 시장도 공략

바이오랜드는 치과용 콜라겐 멤브레인의 신규 시장 공략에도 적극적이다. 최근 유럽과 중동에 잇따라 진출했고, 미주 지역으로의 진출도 서두르고 있다. 현재 독일과 이스라엘, 이란 등의 현지 업체와 공급 계약을 맺고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으며,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의 허가절차를 진행 중에 있다.                                                

목록